메뉴 건너뛰기

멘토보안솔루션

나경원이라고 생각함.

그간 저들은 노무현 때 박근혜를 롤모델로 삼아

딱 그때처럼 했음

그때와 지금의 차이라면

그때는 사람들이 정보를 접할 채널이 지상파나 조중동 뿐이었으나

지금은 지상파나 종편, 신문의 영향력이 폭락함.
유투브로 국회에서 일어나는 꼴을 다 보고, 양쪽 주장을 다 알아볼 수 있게 됐음.

이런 상황에서 사사건건 말도 안되는 걸로 트집잡고 일 안되게 하려고 발악하는 모습을 국민들이 다 보고 있었던 거지.

그래놓고 정권 심판해달라고 하니 누가 듣나.

나경원이 박근혜 자리 들어가려고 그래서인지 모르겠는데

딱 박근혜처럼 했음.

나경원아빠는 박정희가 아니었지.